교구장 말씀 & 기도, 묵상

기도가 하늘에 닿았다, 평화의 발걸음 내딛다

작성자
chung7971
작성일
2018-05-03 19:14
조회
44
남북 정상회담 환영 일색 전 세계와 한국 교회 등 평화의 초석 놓았다 반겨

판문점에서 4월 27일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 한국 천주교회는 물론 전 세계 보편교회는 남과 북이 평화와 번영,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데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한국 주교단은 이번 회담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남북 당국자들과 국민에 하느님의 축복이 함께하기를 기도하고,
그간 한반도 평화를 성원하며 기도해온 프란치스코 교황께 감사를 드렸다. 그러면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가야 할 길은 아직 멀다며 어려울수록 희망을 갖고
한걸음 한걸음 평화를 위한 여정을 걸어가기를 기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4월 29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이번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두 나라 간 협력이 평화의 열매를 맺기를 기원했다.
한국 주교단도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에서 평화의 통일의 길을 열어가기를 간곡히 호소하고,
우리 모두가 평화의 도구로 쓰일 수 있도록 간구하자고 당부했다.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 염수정 추기경은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모두의 기도에 대한 응답”이라며
“판문점 선언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열었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서로를 겨눴던 총부리를 거두고 화해의 손을 맞잡을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만들어진 데 환영하고,
이번 남북한 정상이 합의 이행 의지를 분명히 밝힌 만큼 앞으로 남북한이 꼭 약속을 지키고 이 땅에 지속 가능한 평화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남북 정상회담 공동 선언문에 대한 메시지를 발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이 발표된 것은
한반도 통일 시대를 여는 역사의 사건이자 이 땅에 희망의 복음”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머지않아 준비될 북미 정상회담과 오늘 공동 선언의 실천들이 좋은 열매를 맺어 한반도가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이루어내는 희망의 땅이 되기를 소망한다”며
“완전한 평화가 정착되고 갈라진 겨레가 하나 되는 날까지 한국 천주교회는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여정에 한마음으로 동행하겠다”고 밝혔다.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위원장 이기헌 주교는 “판문점 선언은 8000만 온 겨레가 오랜 기간 염원해 왔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하는
큰 발걸음을 내딛는 감동적인 선언이었다”면서 “남과 북,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신뢰를 쌓았고 이를 지켜본 국민들도 공감했다는 점이 남북 정상회담의 가장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 주교는 이어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여정의 시작이고, 그 여정에 필요한 것은 기도”라며
“악화된 남북관계가 오랫동안 지속되면서 증대된 무관심과 적대감을 변화시키기 위한 화해와 평화교육, 본당별 민족화해 분과 설치,
각 교구와 북녘땅 자매지역 간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준비가 교회에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